반응형

"진심으로 반성하고 죄송하다" "혐의를 인정합니다"

가상화폐를 이용해 대마초를 구매한 금액만 1억원이 넘고 무려 161회 상습 마약을 즐겼던 비투비 정일훈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법정에서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너무 늦은 사과와 변명에 급급한 모습에 실망감을 드러냈습니다.

그룹 BTOB의 전 멤버로 메인래퍼를 맡았었습니다. 같은 팀 멤버였던 임현식, 이민혁과 함께 작곡을 담당했던 작곡 멤버였습니다.

2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양철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일훈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는데요.

검사 진술에 따르면 정일훈은 2016년 7월 5일부터 2019년 1월 9일까지 공모자들과 161회에 걸쳐 1억 3300만원 상당을 송금하고 820g 가량의 대마를 매수했습니다. 액상 형태로도 접했다고 알려졌는데요. 그 이후에도 공모자 없이 대마를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정일훈 법률대리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피고인의 잘못을 반성한다"고 의견 진술했습니다. 정일훈 역시 이미 두 차례 반성문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합니다.

정일훈 역시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정일훈과 함께 마약 혐의로 기소된 6인, 마약 방조 혐의로 기소된 1인도 전부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팬들은 "사과가 너무 늦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앞서 지난해 7월 정일훈은 대마초 상습 흡연 혐의로 적발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찰은 정일훈이 4~5년 전부터 여러 차례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또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를 이용해 대마초를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정일훈은 경찰 수사가 진행중이던 지난 5월 입소하여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입니다. 이에 정일훈의 입대 시기와 관련해 도피성 의혹도 제기됐는데요. 이미 2020년 초 경찰 수사 과정에서 혐의가 적발됐고, 7월에는 이미 대마초 상습 흡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소속사는 정일훈의 입대 시기가 당초 3월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미뤄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결국 팬들은 정일훈에 대해 탈퇴 운동을 벌이기 시작했고, 소속사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엄중히 받아들여 신중한 논의 끝에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칠 수 없다는 본인의 의견을 존중해 팀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팬들은 남은 6명을 응원하며 지지했지만 지난 1월 개최된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인사이드(2021 BTOB 4U ONLINE CONCERT-INSIDE)'에 피날레에서 또 한 번 논란이 일어났습니다.

정일훈이 상습 마약 혐의로 탈퇴하면서 7인조에서 6인조가 된 가운데 유닛 콘서트를 통해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서게 된 이들은 별다른 언급이 없었지만, 피날레 무대에서 이창섭이 7인조 비투비를 의미하는 듯 손가락으로 숫자 7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7' 제스처를 향한 항의가 빗발치자 이창섭은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 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처였다"라며 "그동안 눌러 담아 놓고 쌓아 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들이 '우리들의 콘서트'(피날레곡) 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터져 나왔습니다.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더욱 커졌습니다.

리더 서은광 역시 "이번 콘서트 때 우리가 했던 행동과 말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 꼭 하고 싶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팬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서은광은 "아직 아물지도 않은 상처를 품은 채 콘서트를 보며 애써 다시 잘 시작해보려는 그 마음 잘 알고 있었기에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 "사실 나는 '그냥 웃으며 묵묵히 열심히 활동하다 보면 점점 무뎌지지 않을까 괜찮아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임했지만, '우리들의 콘서트'가 나오는 순간 정말 수많은 감정들이 북받쳐 올라오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서은광은 "눈물로 다 털어내며 굳게 마음먹고 말씀드린 '비투비는 영원할 거니까'라는 말에 끝까지 책임지고 늘 지금의 비투비에 진심을 다할 테니 오는 11월, 6명의 완전체가 오는 그날까지 그리고 웃으며 볼 수 있는 그날까지 앞으로도 부디 서로 힘이 되며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함께 열심히 나아가길 바라면서 최선을 다해 노래하겠다"고 진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편, 정일훈의 누나로는 가수 JOO입니다.

4세 위의 누나 정아린(가수 JOO)과 서로 애틋하고 우애깊은 남매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전화를 걸기 전에 "제가 태어났을 때부터 인연이었던 사람."이라고 표현한다거나,​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누나가 활동을 왕성하게 하고 있지 않은 와중에 내가 데뷔를 했고, 활동을 하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봤을 때는 '동생이 이어받는 느낌이다' 라고 생각이 들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누나도 나도 최고의 가수가 될거니까 엄마 아빠도 너무 걱정하지 말고 누나 팬 분들도 기다려달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말하는 등 평소 언급할 때 애틋한 감정을 엿볼 수 있습니다.​

 

2015년 11월 첫째 주에는 5년만에 컴백한 JOO의 첫방주와 BTOB의 막방주가 겹치면서 드디어 두 남매가 같은 음악방송에서 만나게 되었는데요. SNS에 훈훈한 셀카를 올리기도 하고 음방에서는 엔딩 때마다 둘이 꼭 붙어 있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11월 6일 KBS 뮤직뱅크에서는 JOO의 무대 직후 BTOB 무대에서 멤버 중 정일훈을 가장 먼저 카메라에 비춤으로써 누나에서 동생으로 넘어가는 화면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정일훈의 인스타그램 아이디가 ilhoonmj 인데, 아이디 끝 자리의 MJ는 JOO의 개명 전 본명인 민주(MJ)의 이니셜입니다. 

JOO의 앨범이 나오면 가장 먼저 SNS에 홍보해주고 응원합니다. 최근엔 JOO의 컴백 스페셜 V LIVE방송을 한 적 있는데 정일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또한 라디오도 동반출연한 적이 있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