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안녕하세요. 올라라올랏입니다.

고인 박원순의 피해자가 서울시장 오세훈과 면담신청을 논의 중이라는 뉴스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에 대해 포스팅하려고합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눈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 확정소식을 듣고 고인이 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1년 4월 8일 서울시 전직 비서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와 지원단체 등에 따르면, A씨는 오 시장이 전날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이후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한 발언에 눈물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잊지 않고 말씀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며 "오 시장이 연설할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과 함께 울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A씨를 지원해온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A씨의 복귀를 위해 책임 있는 단위와 이야기가 필요하다"며 내부적으로 오 시장 측과의 면담을 논의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합니다.

 

피해자 지원단체들이 모인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시청 옆 서울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의 복귀 지원과 서울시의 성평등 정책을 오세훈 시장에게 촉구했다고 하는데요. 

 

여성현실연구소 권김현영 소장은 "권력형 성범죄가 어떤 형태로 이뤄지는지 전혀 업데이트가 되지 못한 결과, 여당 내부에서 지난 10개월 동안 피해자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고 선거결과는 그에 대한 응당한 심판"이라면서도 "성평등을 시대의 기본 상식으로 장착하지 않는다면 문제가 무엇인지조차 알 수 없을 것이고 또다시 이런 일은 반복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오세훈 후보 측이 성평등 정책에 대한 정책질의에 대답조차 하지 않고 성추행 의혹에 여자가 아예 없었다는 응답은 매우 실망스러웠다"며 "여성의 대표성과 의사결정구조에의 동등한 참여, 직장 내 성적 괴롭힘에 대한 지원시스템과 조직문화에 대한 상시적 점검 등은 이번 선거의 주요 의제가 되었어야 마땅하지만 오세훈 후보 캠프 정책에서 이런 정책은 찾아보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김혜정 소장 또한 "조직 내 성폭력 피해자가 일상으로, 일로 잘 복귀하는 것은 반(反)성폭력 법과 정책제도의 목표이자 가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며 "조직 내 2차 피해와 잘못된 소문, 남성중심문화가 방치되면 피해자 보호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조직 내 성폭력에서 기관장의 책무와 의지는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권은 정쟁으로 소모되면 된다. 누가 시장을 하든, 가해자가 누구고 어느 위치이든 내가 겪은 부당한 일을 말하고 해결을 도모할 있는 조직과 사회가 필요하다" " 바탕에는 성평등이 있어야 한다. 오세훈 당선자와 서울시정에 성평등한 삶을 위한 모든 정책, 제도, 지침, 예산 실천을 요구한다" 강조했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