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안녕하세요. 올라라올랏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최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의 기자회견에서의 무례한 외신의 질문에 위트있게 응수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에게 무례한 외신의 질문과 그에 대한 응수

아카데미 백스테이지에서 기자들이 윤여정에게 브래드피트에게 무슨 향기가 나는지 물었는데 “난 그사람 냄새 안맡았어요. 난 개가 아닙니다” 라고 답변했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 너도 브래드 피트 실물로 봐서 좋지? 가까이서 보니 어때? 이런 의미 내포된 질문이라 다수의 미국인들도 윤여정에게 무례한 질문이었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기자회견에서 윤여정

26일(한국시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기자회견에서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에게서 어떤 향기가 났느냐"는 질문을 받았다고 합니다.

무례한 질문이었지만 윤여정은 "난 개가 아니다"라며 "그의 냄새를 맡지 않았다"고 단호히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브래드 피트는 내게도 스타"라며 "그 순간 블랙아웃 됐다"고 했습니다. 

​​

이날 윤여정은 지난해 남우조연상 수상자인 브래드 피트의 호명으로 시상대에 올랐는데요. 브래드 피트는 영화 '미나리'의 제작사 플랜B의 설립자이자 배급사 A24의 대표이기도 합니다.

이에 윤여정은 수상 소감에서 "정말 반갑다"며 "드디어 만나게 돼 영광이다. 저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냐"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윤여정은 이에 대해 "브래드 피트가 내 이름을 틀리지 않기 위해 많은 연습을 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라며 "나를 안내해주고 이름을 불러줬다는 게 믿을 수 없었다"고 말하며 감격했습니다. 

'브래드 피트와 작품을 한다면 어떤 장르로 만나고 싶느냐'라는 질문에 윤여정은 "나이와 영어 실력을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나는 불가능한 꿈은 꾸지 않는다"라고 단호히 말했습니다.

 

 

센스돋는 윤여정의 아카데미 수상소감 (전문)

어우 브래드 피트 씨 드디어 만났네요 우리 털사에서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어요. 증말 만나서 너무 영광이에요 다들 아시겠지만은 내가 한국에서 왔잖우 사실 내 이름은 윤여정인데 유럽 애들은 대개 여영 윤이라 그러구 몇몇은 유정이라 그러드라구 근데 오늘밤은 내가 다 용서해드릴게 (웃음) 

보통 내가 여기서 한참 떨어진 데 사니까, 이 오스카를 테레비로 보그든요? 오스카를 텔레비전 프로그램으로 보는 건데 내가 오늘 밤 지금 여기 있으니까 나는 증말, 뭐 믿어지지가 않구... 오케이, 잠깐만요, 나 정신 좀 차릴게요... (웃음) 

고마워요. 정말 너무나 감사합니다. 저에게 투표해주신 아카데미 회원 분들께 너무 감사드려요. 그리고 또 저기 뭐야... 보통 다음에 무슨 이야기를 하더라... 그리고 저기... 원더풀 미나리 패밀리 너무 고맙지 뭐 스티븐, 아이작, 예리, 노엘, 알렌... 우리가 가족이 됐지 뭐야 그 누구보다도 리 아이작 정 감독, 그 이 없었으면 제가 여기 못왔어요. 아이작은 우리 캡틴이고 감독이었고... 그래서 너무너무 고마워요. 그리고 또 감사를 드리고 싶은 분이... 사실 나는 경쟁을 별루 좋아하질 않아요. 내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를 이겨? 내가 그간 글렌 클로즈 연기를 얼마나 많이 봤는데... 이건 그냥 5명 후보가 다 다른 영화로 다른 역할로 상 받은 거나 마찬가지예요. 우리가 어떻게 서로 경쟁을 해. 오늘 밤 나는 그냥 운이 조금 좋았어요. 운이 여러분들보다는 조금 좋았지. (웃음) 그리고 저기... 미국 사람들이 한국 배우 환대해주는 뜻이겠지 뭐. 아우 잘 모르겠어요 (웃음) 아무튼지간에 너무 고맙고. 내 아들 둘한테도 고맙다고 하고 싶네요 내가 걔네 때문에 밖에 나가서 일을 해야됐그든 그래서... 사랑하는 아들들아. 이게(트로피) 너네 엄마가 열심히 일해서 번 거란다. 그리고 이 상을 제 첫 영화의 감독님이신 김기영 감독님께 헌정하고 싶습니다. 아주 천재적인 영화감독이고 제가 이 분 영화로 데뷔를 했어요. 아마 지금 살아계셨다면 정말 기뻐하셨을 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모든 분들께 정말 너무 고마워요. (나가며) 제가 맞게 말한 거 맞아요? 나도 모르겠네요... (브래드 피트와 함께 퇴장)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